반응형
반응형

 

 

 

[꼼이의 만화정보]

 

죽은게 아냐

절대 죽은게 아니라구

 

이세계로 간걸꺼야

 

나도 곧 갈테니까 기다려줘...

 

이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엄마의 이야기....

 

 

 

 

 

 

 

 

《우리 아들이 이세계 전생해버린 모양이다.》

 

私の息子が異世界転生したっぽい

(내 아들이 이세계로 전생한 것 같다)

 

 

 

 

 

장르 : 일상, 눈물샘붕괴

만화 : 카네모토(かねもと)

발행일 : 21년 2월 1일(전자책)

국내 미정발

 

 

 

 

☆개 요☆

 

고교 동창이 불쑥 찾아왔다.

 

몇 달 전 사고로 목숨을 잃은

아들의 책장에 있던

이세계 전생물 라노벨을 찾아 헤매던 그녀는

다시 한번 아들을 만나기 위해

전생방법을 찾으라고 한다.

 

무리인 그녀에게 어울리는 방법으로

전생방법을 찾기 시작하는데…

 

 

◇◇◇

 

 

《우리 아들이 이세계 전생해버린 모양이다.》

私の息子が異世界転生したっぽい

(내 아들이 이세계로 전생한 것 같다)

 

 

우연히 보게 되었습니다..

이세계(異世界)란 글자만 있으면

일단 보고있는데

 

이 작품은...

 

하아~~~

전생이란건 그런거죠

일단은 죽어야 가능한 것

 

그런데

그 죽음 뒤 남아있는 사람들은

어떤 마음 일까요?

 

가령 그것이 혼자 힘들게 키워온 아들을

잃어버린 어머니라는 존재라면

 

그 분의 마음은 얼마나 찢어져 있을까요?

모든게 무너져 

어디에서도 희망을 찾을수 없는 

지금의 현실을 부정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 이야기는 

아들을 잃은 어머니의 이야기입니다

 

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가지게 된 아들이

17년이란 시간이 흘러

사고로 죽어버린 지금

 

그녀는 아들의 방에서 평소 아들이

좋아했던 이세계 전생 라노벨을 읽게 됩니다

 

아들이 생전 즐겨보던 책들이었기 때문에

당연히 자신의 아들도

죽은게 아니라 이세계로 전생해있을꺼야 라는

그녀의 생각은

 

현실을 부정할수 밖에 없는 입장이죠

 

옛 기억 속 그런 라노벨을 좋아했던

오타쿠 동창생에게 도움을 청해보는 그녀

.

.

내가 가거나

아들을 데려오거나

.

.

미친사람 처럼 보이기도 하겠지만

너무도 절박해 보이는 그녀 앞에서

할수있는 말은 그 무엇도 없었죠

 

그저 아무것도 얻을수 없는 결과만 남아있을

긍정의 대답뿐..

 

그렇게

둘의 이세계로 가기위한 방법을

찾는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

 

삐걱거리는 가정

없는거나 마찬가지인 남편

아들을 잃은 절망감

 

그런 슬픔과 죄책감에 괴로워하며,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찾아낸 그 하나의 방법

 

그녀도 알고 있었겠죠

이세계로 갈수있는 현실은 존재하지 않음을

 

하지만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지금 받아들일수 없는 현실을

이겨내기 힘들었을꺼란 마음에

눈물이 어찌나 흘렀던지..

 

 

우린 누구나 

아픔을 겪고 살아가야만 합니다

 

언제 어느때 다가올지 모를 아픔들에게

 

대비라는건 없습니다

이겨내지도 못합니다

 

그저 견디다 무디어지는 것 뿐...

 

그 견딤에 드러나는 자신을

바라보는 사람들에 대한 평가로

사람을 표현할수도 있겠죠

 

하지만

 

중요한건 

아프고 괴로운건 누구에게나 똑같습니다

 

현실을 벗어나고픈

그녀의 아픔에

너무 많은 생각에 빠지게 만든

 

 

《우리 아들이 이세계 전생해버린 모양이다.》

私の息子が異世界転生したっぽい

(내 아들이 이세계로 전생한 것 같다)

 

 

꼼이가 소개드리는 작품이옵니다!

 

 

 

 

 

 

 

 

이미지출처

 

#創作漫画 私の息子が異世界転生したっぽい① - かねもとのマンガ - pixiv

【注意!】死・自死がテーマに含まれます。PixivFANBOXにて、透かしなしverの公開を行っています。https://kanemoto.fanbox.cc/2/1発売 Amazon kindle(

www.pixiv.net

 

 

 

私の息子が異世界転生したっぽい

Amazon.co.jp: 私の息子が異世界転生したっぽい eBook: かねもと: Kindle Store

www.amazon.co.jp

 

 

 

 

 

♡구독♡과 ☆좋아요☆ 는

꼼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항상 작은 웃음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반응형
  1. 솥나무 2021.04.10 20:24 신고

    무언가 슬픈 ㅠ
    잘보고갑니다 ^^

  2. 느린하루 2021.04.11 09:34 신고

    독특한 소재의 만화군요.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휴일날씨 좋네요.

  3. 매료점 2021.04.11 16:34 신고

    저도 이런 생각을 해본 적이 있어서 뭔가 공감되네요.
    내가 만약 이세계로 간다면... 이세계로 가버리면 남은 가족들은..ㅠㅠ
    막컷에서 엄마의 슬픈 마음이 절절히 느껴져요 ㅠㅠ

  4. 매일 만화 1개씩 대단하십니다 ㅠㅠㅠㅠ

  5. 계리직 2021.04.11 19:17 신고

    정말 아들을 잃으셨다면 어떤 마음일지 상상조차 가지 않네요
    이런것도 애니메이션에서는 어떻게 버무려질지 궁금해지는데요
    덕분에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반응형

연리지(連理枝)

 

둘로 태어나 하나가 된 나무

 

 

이 작품을 보면서 뜻을 찾아보게 되었습니다.

 

시작은 달랐던 삶

 

서로를 만나고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에

 

무엇이 행복인지

 

찾아가는 이야기

 

눈시울이 젖어들게 만드는

 

또는

 

그런 아픔이 생각들게 하는

 

작품이라고 할까요

 

 

 

 

살면서 가져가는 의문들..

 

운명이든 숙명이든

 

있다고도 없다고도

 

생각치 않았다.

 

우리에게 일어나는 무수히 많은 일들

 

그건 운명? 숙명?

 

글쎄요

 

그저 모두에게 일어나는

 

과정 같은 거랄까

 

여전히 알수없는 의문점이죠

 

 

 

 

맑은 시골공기가 늘씬 느껴지는

 

따스한 햇살과도 같은 장면에

 

우리의 " 미즈키" 양 등장입니다욧!!

 

Web디자인을 하고있는 케이짱

 

맑은 시골공기가 맡으며 일하고 싶다는 뜻으로

 

이사를 하게되었건만

 

정작 케이짱 본인은 벌써 시골공기에 질려버렸죠 ㅋㅋㅋ

 

 

 

 

 

넵!! 이 사람이 케이짱입니다 ㅋㅋㅋ

 

그러면서 어딘가 몸이 안좋아 보이는 미즈키

 

그런 그를 걱정하는 케이

 

 

 

 

 

되려 그런 케이를 더욱 걱정하는 미즈키

 

살아오면서 서로를 느껴갔던 감정들

 

그리고 하나하나 서로를 생각해주는 걱정들

 

아마도

 

서로 알아온 시간들에 대한

 

자연스런 감정들이겠죠

 

 

 

 

 

그런맘의 여운이 끝나기도 무섭게

 

떨어지는 찻잔

 

깨어져

 

흩어지는

 

파편들..

 

 

 

 

 

그렇게 쓰러진 미즈키..ㅠㅠ

 

케이는 놀란 나머지 구급차를 부르며

 

그녀를 병원으로 데려갈려하는 찰나

 

 

 

 

 

 

이건 무엇인가요....

 

왜 생각지도 못한일이

 

그녀에게 일어난 것일까요

 

그녀의 다리에 싹이나듯 올라온 식물을 보며

 

케이는 의문을 가지게 됩니다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케이에게 돌아온 답변

 

믿기 힘든 일입니다만

 

미즈키의 몸속 곳곳에 뿌리내린 식물

 

이건 잘라낼수도 없앨수도 없는

 

현재의 의학으론 도저히 어찌할수 없는

 

불치병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녀를 걱정하던 그의 머릿속에

 

시설에서 도망쳐 나와 고아였던

 

그녀와의 첫만남을 떠올리는 케이

 

"그럼 내가 아저씨의 가족이 되어줄께"

 

라면 말했던 그때의 기억....

 

그녀에게 가족은 케이 뿐이라는 걸

 

알게됩니다

 

 

 

 

 

밝은 미즈키와는 달리

 

케이의 맘과 머리는 복잡합니다

 

아니

 

미즈키가 더 힘들었겠죠

 

자신에 대한 걱정보다

 

케이에 대한 걱정이 앞섰기에

 

웃어줄수 있었겠지요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시들어가는 미즈키를 바라보며

 

케이는 고민하게 됩니다

 

어느 게 더 행복일까

 

미즈키의 행복을 바라는 것인지

 

나의 행복을 바라는 것인지

 

점점 더 그는 고민에 휩싸이게 됩니다

 

 

 

 

 

이미 그러고 있을거라는 걸

 

알고있는 미즈키는

 

케이에게 오지말라 얘기합니다

 

더이상 자기땜에 아파하지 말라며

 

우린 남이라며

 

이제 오지마.......

 

그렇게

 

그를 보냅니다

 

가슴이.....

 

저며오네요 ㅠㅠ

 

그런 그들에게

 

이 아픈 현실을 어떻게 되는 걸까요??

 

어떻게 ...

 

어떻게.......

 

그저 그말만을 남겨둔채

 

여러분들에게 추천드리는 이야기

 

[연 리 지]

 

단편만화라 어여 보러 가시길 바라옵니다!!!!

 

오늘의

 

막짤은???

 

 

 

 

 

 

눈물이...

 

마음을 적셔가네요 ㅠㅠ

 

 

반응형
1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