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느틈엔가

 

거울속에 비친 내가

 

그리 보이더라

 

참으로 한심하게

 

서있는 그모습이

 

무얼하고 살았나

 

지금까지 한게 무엇인가

 

돌이켜 보면 볼수록

 

암담하다...

 

한심하다라는 것

 

타인의 잘못을 평가할때나

 

답답한 무언가를 느꼈을때

 

그리 생각했던 단어가

 

되려 나 자신을 표현해야 함이

 

맞음을

 

내가 누굴 그르칠 자격있다고

 

나 자신도 이리 한심한데

 

후회가 밀려온다

 

잘 살아가는 타인을 볼때

 

나보다 나은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날때

 

한없이  수그러지는 나를 보며

 

이런 느낌 또한 한심하게 느껴짐을

 

무엇을 해야

 

어떻게 해야

 

나의 한심함이 사라질까

 

 

반응형

'하고픈 얘기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소신은 하루 몇번을 변하는 거야  (0) 2020.03.20
나는 그런 사람이다  (0) 2020.03.09
한심하다라는 것  (0) 2020.03.08
그런 니가 좋아  (0) 2020.02.25
기억된다는 것  (0) 2020.02.18
제기랄 - 그건 자신의 후회를 내뱉는 한마디  (0) 2020.01.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