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꼼이의 꺼림칙한 공포만화 추천!!

 

불안의 씨

不安の種

 

 

장르 : 공포, 호러

만화 : 나카야마 마사아키 (中山昌亮)

 

 

 

☆개 요☆

 

나카야마 마사아키의 옴니버스식

단편 호러 만화

 

불안의 씨 :  3권

불안의 씨+ : 1권

으로 편성되어 국내에도 정발되었으며

 

20년 1월 20일 불안의 씨* 신시리즈로 1권 

7월 20일 2권까지 발행된 만화로

(신시리즈는 아직 국내는 미정발)

 

2013년에는 영화로 상영까지 되었습니다

 

대체로 기묘한 이야기를 담고있는 작품인데

 

일상에 잠재하고 있는 불안

 

어둠이나 시야 끝에  머무르고 있을것 같은

무언가에 대한 두려움

 

우연한 위화감

 

왜인지 모를 불안감

 

어디에선가 쳐다보고 있을 것 같은 착각

 

꼼이가 부제로 정한

시야 한구석의 꺼림직함을 그린 만화입니다

 

무서워? 라고 물어보신다면

그렇게 무섭지는 않습니다

 

 

다만 남아 있어요....

느낌이...

 

우연히 바라본 창문에 뭔가 있는 느낌이

 

무심코 바라본 어두운 거실에 

누군가 서있는 느낌이

 

욕실에서 머리를 감을때..(누가 있나?)

 

뜬금 문이 닫힐때(바람이겠죠?^^;;;;)

 

갑자기 TV가 켜진다거나 

(실수로 눌렀을 뿐인데..)

 

혼자 길을 가다 고양이가 나를 응시하고 있다던지

 

나만 잘못 기억하는 그 어딘가에서의 형태등

 

그런 일상속에서 느껴질만한 공포심을

자극하는 이야기라고 보시면 될것 같은데요

 

특히 예민하시거나 자주 소름이 돋는 분이시라면

그 느낌이란걸 좀더 아시게 되지 않을까

하는 불안의 감상평을....ㅋ

 

 

짧게 몇편만 준비해 보았습니다 

 

 

 

공포는 무심코 찾아옴을....

 

 

 

 

 

 

뭐지?

쳐다보는 듯한 이느낌은?

 

 

뭐야....  저건.....

 

 

 

 

 

 

 

어디선가 들려오는 울음소리..

 

 

 

....

정말 소름 돋을듯.....

입모양도 이상한 것이

 

 

 

 

 

 

기괴함이 돋보이는 장면이라...

 

 

 

 

 

 

 

 

이런 느낌 다들 있지 않으신가요?

밤에 화장실 못갈듯...

 

 

 

 

 

 

이거 기억 제대로 끄집어 내는

이야기라고 느껴졌습니다....

 

 

 

 

 

 

 

내 차에 누가 타 있는건가...

 

 

 

아...

나 혼자 운전할때가 많은데..

이 찜찜함...

 

 

반응형
  1. Stella B 2020.08.16 15:28 신고

    조큼 무섭지만 그래도 궁금하네요’

  2. 계리직글옮기는중 2020.08.16 15:32 신고

    악 창문에 뭐가 있다는 느낌이 든다니 ㅜㅜ
    말만 들어도 무서워요 ㅜㅜ
    예전에 친구가 옷장에 귀신 이야기 해줬는데
    한동안 옷장 보고 무서웠어요 ㅜㅜ

  3. Makise 2020.08.16 18:36 신고

    무섭고 기괴합니다. ㅜㅜ

  4. 뽑기다운타운언니 2020.08.16 20:39 신고

    이토준지가 생각이 나네요......>.<

  5. 버터플라이@ 2020.08.16 22:18 신고

    이걸 보니 여름 중학생일 때 제가 겪었던 일이 다시 생각나네요
    아버지께서 말복이니까 토종 닭 잡아서 백숙 해먹자고 한 날이었어요.
    전용 칼을 들고 나가셨고, 전 컴퓨터를 하고 있었죠. (한컴타자 청산도 연습중)

    한 30분정도 지났을까요? 갑자기 조용하더군요
    어떻게 됐을지 궁금해서 나갈려고 하는데
    창문 밖에서 큰소리로 아버지께서 제 이름을 부르고
    아무 칼이나 상관없으니 빨리 가져오라고 하시더라구요.

    진짜 무념무상으로 홀린 듯 적당한 칼을 찾는데
    갑자기 생각이 나는 겁니다. 가져간 전용 칼.
    다시 컴퓨터 방에 들어가서 창문에 근처에서 아버지를 불렀죠.
    가져간 전용 칼은 어디로 갔냐고 말이죠.
    근데 대답이 없으신 겁니다.

    그냥 결국 잘 몰라서 고민 끝에 적당한 칼 여러개를 챙기고 나갔는데
    아버지 포터 차량이 들어오는 겁니다.
    저는 순간 응? 뭐지? 라는 생각이 든 겁니다.
    아버지가 차에서 내리면서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니 그거 뭐할라꼬 들고 있는데?" 라고 말씀하셔서
    저는 "아니.. 아빠가 칼 달라매." 라고 말했죠.

    그러자 아버지께서 헛웃음 지으시면서 이야기 해주시는데
    사고 정지라는 게 어떤 건지 알게 된 하루였습니다.
    닭 잡는 전용 칼을 가지고 나가셨는데
    생각보다 날이 안 좋아서 좀 갈려고 했는데
    숫돌을 다른 집에 빌려줘서 찾으러 가셨고,
    그렇기에 닭장 근처에는 간 적이 없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생각이 잠긴 채로 컴퓨터 방에 들어가서 의자에 앉았죠.
    그리고 멘탈이 터진 그 순간이었습니다.
    진짜 난생 처럼 그런 기분 나쁜 바람은 처음이었습니다.
    시원한 차가움이 아니고 소름이 돋고, 오싹하고, 이상한 느낌이 들었습니다.ㅠㅠ
    그리고 짧지만 그 기쁜 나쁜 비웃는 소리를 듣고,
    살며시 컴퓨터 끄고, 일어나서 밥 먹은 후 조용히 할머니 방에서 잔 기억이 있네요 ㅋㅋㅋ
    초중 때는 아버지께서 자리를 비우시면 참 이상한 일들이 일어나곤 했었습니다.

    • 이건...진짜 소름인데요
      만화는 그저 그럴수도 ... 하고 볼수도 있지만
      헐...
      실화라니
      이 밤 혼자 쓸쓸히 있는 제게
      창문을 닫게끔 만드시는군요 ㅋㅋㅋㅋㅋ

    • 버터플라이@ 2020.08.17 00:10 신고

      진짜 너무 생생한 경험이었어요.
      분명 30분 전에 닭소리도 나고, 개소리도 났었거든요.
      잡아서 나는 소리가 아닌 걸 알아차렸을 때
      온 몸에 서서히 닭살이 돋기 시작했습니다.
      강아지 짖는 소리가 평소와 달랐다는 걸
      너무 늦게 알아서 아찔했죠.
      그때 아버지가 조금 늦게 돌아오셨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상상이 안되네요.

      그리고 이런 글을 쓰는 저도 혼자입니다 ㅋㅋ
      괜찮으실 거예요 (아마두...)

  6. 킹00 2020.08.19 10:59 신고

    잘때 꼭 생각날거같은 호러물이네요~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