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꼼이의 만화정보]

 

28살 당대 최고의 여상인 <쿄쿠 유우란>

 

26살 황제 측근의 우승상이자 

여장이 너무도 잘어울리는 <하쿠 코게츠>

 

후궁의 어둠을 파헤치는

이색부부의 중화 판타지

 

근데...

신랑이 더 예쁘면 어쩌자는 거야!?!

 

 

 

 

 

 

 

 

 

《후궁비의 관리인

 

後宮妃の管理人》

 

 

 

 

 

 

장르 : 중화 판타지

원작 : 시키미 아키

(しきみ彰 / しきみあき)

캐릭터 원안 : Izumi

만화 : 히로모토 시오리(廣本シヲリ)

발행일 : 20년 6월 5일

국내미정발

 

 

 

 

☆개 요☆

 

후궁을 지키는 짝은,

아름다운(여장) 남편?과 상가의 딸

두사람이 후궁의 어둠에 도전한다!

 

황제의 명에 따라

결혼과 후궁으로 입궁이 결정된

대형 상가의 딸 유우란

 

막상 후궁에 출사하자 나타난 미녀가 한마디ㅡㅡ

 

"볼썽 사나운 모습으로 죄송합니다.

당신 남편이에요" 라고!?

 

여장한 남편과 부부로 후궁입성!?

 

 

♧등장인물♧

 

 

 

쿄쿠 유우란

 

쿄쿠상회의 외동딸로 타고난 장사꾼

황제의 명에 따라 코게츠와의 결혼과

후궁비빈의 건강관리 및 미용 유지를 명하게 된다.

 

 

 

하쿠코게츠

 

대귀족 / 하쿠가의 차대 당주.

장래를 약속받은 우승상.

황제의 명에 따라 쇼 레이게츠의 이름으로

궁녀인채 후궁에도 들어간다

 

 

 

 

 

 

 

《후궁비의 관리인》

 

 

이 작품은 라노벨을 원작으로

20년 6월 5일 1권이 발행된 만화입니다

 

 

당대 제일의 여상인으로 꼽히는 유우란은

황제의 명에 따라 측근인 우승상 코게츠와

혼인과 동시에 후궁에 입성하게 됩니다

 

갑작스러운 명이긴 했지만

그녀의 상인으로서 바램과 더불어

타고난 재능을 살려

후궁비들의 건강과 미용을 

관리하는 역할을 통해

깊은 인간관계를 쌓아가며

 

후궁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해결하는 부부의 모습을 

그려가는 작품인 것이죠

 

 

그렇다면 이 이색적인 부부가

후궁에서 하는 일은

어떤일들로 가득차 있을지

 

그들의 삶속으로 잠깐만

꼼이랑 같이 들어가 보실까요?

 

 

 

후궁 ㅡ

 

황제의 비들이 사는 화려한 여자의 화원

 

그리고 권력의 *사지간영이 소용돌이치는 곳

 

 

*사지간영(邪智奸佞 / じゃちかんねい)

 

간사하고 교활하며 아첨을 잘한다는 뜻으로

성격이 비뚤어져 못된 꾀를 부리는 것.

 

<사지>는 나쁜 일에나 잘 작용하는 지혜.

<간>은 마음이 비뚤어진 것,

<영>은 남에게 아첨하는 것.

 

이 아름답고 무서운 세상에

그녀는 발을 들이게 되죠

 

황제의 명에 의해 후궁의 비빈들에게

미용과 건강관리 임무를 받게되며

황제의 최측근인 우승상 하쿠 코게츠와 결혼까지

동시에 이뤄지게 됩니다

 

 

 

와 ~~ 보는이가 감탄할만한

미모를 겸비한 부부로군요

 

작중에서의 신부는

28살에 평민에 얼굴은 그냥저냥 이라고

본인 스스로 책망하듯 표현하고 있지만

누가봐도 미인입니다 ㅎㅎ

 

그런데 이 남자는..

음... 완전 타고났군요

남자라고는 생각되지 않는 아름다운 자태

거기다 황제의 최측근...

이건 뭐 장래가 보장된 최고의 신랑이 아닐까요

 

그리고 이 결혼엔

다른 이유도 있습니다

 

그녀의 상인이라는 입장에서는

 

<타국과의 무역확대>

<후궁과의 연결>

 

이는 그녀의 집안인 쿄쿠상회의

최대의 이익을 꾀할수 있는 혼담이었죠

 

이 상회의 외동딸로서

타고난 재능마저 뛰어나

당대 최고의 여상인이라 불리우는

그녀의 야심이 들어있기도 합니다

 

이건 그녀의 이유이고

남자는 황제의 명이라는 이유로만

일축하기엔 다소 무리가 있어보이지만!!!

후후 

일단은 넘어가자구요

 

그렇게 결혼도 후궁으로 입성한 그녀의 일은

후궁에 있는 비와 빈들의 미용과 건강관리

그리고 이를 이용하여

최고의 자리를 향하고 있는

그녀들을 대상으로 물품판매까지 

아주 열심히 노력하는 그녀를 볼수 있습니다

 

와~~  근데욤

 

꼼이도 놀란게 중국의 후궁이란 곳에 대해

단순하게만 생각했었는데...

 

 

이 장면에서 느낀 것이

 

'최소한 백 명 이상의 여자들을 돌보라는 거지...'

 

정1품 

4명의 부인

 

정2품

9명의 빈

 

정3품 ~ 5품

27명의 세빈

 

정6품 ~ 8품

81명의 아내

 

120명이라는 여성들이 

황제를 기다리던 곳

 

이건 뭐 하루에 한명만 봐도

4달에 한번 볼까말까한 수인데

실제로도 이런걸까 싶어 찾아보니

 

◇◇◇

황제에게는

4명의 부인이 있었는데

이 중 가장 뛰어난 부인 한 명을

으뜸에 두어 원비로 삼고,

나머지 세 아내를 차비라 하여

예우에 차등을 두었으며

 

주공이 지었다고도 전해지는

《의례》《주례》에 따르면

제왕은 오직 1명의 정처를 후로 삼고,

그 외 부인 3원, 빈 9원, 세부 27원, 어처 81원을

둔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3부인에겐 각 81명의 여어가,

9빈에겐 각 9명,

27세부에겐 각 3명의 여어가

배치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는데,

여어란 시녀 즉 궁녀를 뜻한다고 합니다

◇◇◇

 

 

이것이 현존하는 중국 역사상

최초의 후비제도로 알려지고 있다라고 합니다

 

이것이 작품의 후궁에 대한

설정과도 일치하는 군요

 

요걸 보면서 느낀건

꼼이는 왕이 될 상은 아닌가 봅니다

ㅋㅋㅋㅋㅋ

 

 

 

 

서로가 황제의 눈에 띄길 바라는

수많은 여인들

 

그안에서 암암리에 흘러가는 각종 계략과 시비

황제에게서 주어진 비밀스런 과제

 

잔잔하게 흘러가는듯 하면서도

숨겨진 이면의 뜻과

이 여인들의 위치를 생각하니

기대감에 부풀어 볼수밖에 없는

작품이었지 않을까 생각되는데요

 

화려한 후궁의 세계를 바탕으로

수 많은 캐릭터들의 다양한 성격과 개성

주인공의 풍부한 표정관리까지

 

 

아!  놓치면 안되는 또 하나의 이유

작품소개에서 언급된 남편

 

유우란 혼자서는 불안하다하여

여장차림으로 그녀를 보필하러온 이 남자

 

 

 

"볼썽 사나운 모습으로 죄송합니다.

당신 남편이에요"

라며 등장한 여장남편 ..

 

냐하하하~~♡

 

황제의 명이라고는 하지만

이건 신부보다 이쁘게 나와서야 ㅋㅋㅋ

 

 

이쯤되니 보고싶은 마음이 가득하실것 같은데요

 

상인으로서의 재능을 발휘하면서

여장남편과 함께 화려한 세계의

잠재하는 어둠으로 도전해 가는

 

《후궁비의 관리인》

 

오늘 꼼이가 소개드리는 작품이옵니다♡

 

 

 

 

 

 

 

이미지출처

 

後宮妃の管理人 - pixivコミック

勅旨により急遽結婚と後宮仕えが決定した大手商家の娘・優蘭。お相手は年下の右丞相で美丈夫とくれば、嫁き遅れとしては申し訳なさしかない。 しかしいざ後宮に出仕すると、現れた美女

comic.pixiv.net

 

 

 

後宮妃の管理人

勅旨により急遽結婚と後宮仕えが決定した大手商家の娘・優蘭。お相手は年下の右丞相で美丈夫とくれば、嫁き遅れとしては申し訳なさしかない。
しかしいざ後宮に出仕すると、現れた

comic-walker.com

 

 

 

♡구독♡과 ☆좋아요☆ 는

꼼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항상 작은 웃음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반응형
  1. 계리직 2021.03.20 17:46 신고

    진짜로 남편이 더 잘생겼네요 ㅎㅎㅎ
    왕이될 상이 따로있는건 아니지만 왕이되도 행복할거 같지 않아요
    그냥 평범한게 제일 좋은거 같습니다

    풍부한 표정과 개성까지 작품에 나온다니
    기대가 되는데요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2. 솥나무 2021.03.20 18:18 신고

    먼가 확 빠져드는 느낌을 주는데요
    여주 너무이쁜거아닙니까 ㅋㅋ

  3. 티스토리하자 2021.03.20 18:52 신고

    그림선이 귀여워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4. 중화판타지가 좀 새롭네용 ㅎㅎㅎㅎㅎ

  5. 매료점 2021.03.21 09:32 신고

    부부사기단...ㅋㅋ 같은 느낌도 있지만 왠지 귀엽네요.
    여주도 귀엽고 예쁜데... 여장한 남편은 뭔가 묘한 매력과 분위기가 느껴집니다.ㅎㅎ

  6. 드림 사랑 2021.03.21 17:07 신고

    앗 내용이 궁굼해지는데요 :)

반응형

 

 

[꼼이의 만화정보]

 

장면 하나하나에 힐링하고 가실까요?

 

그녀들이 걸어가는 그곳에서

 

두사람이 얘기하는 그길에서

 

느껴지는 매력적인 시간들

 

 

 

 

 

 

《노을 여행

 

ゆうやけトリップ》

 

 

 

 

 

장르 : 일상

만화 : 토모히(ともひ)

발행일 : 21년 3월 1일

국내미정발

 

 

 

 

☆개 요☆

 

묘하 터널, 루프 계단,

나마쿠비 신사의 토리이--

둘이서 걸으면, 무섭지 않다!

 

최근,

학교에서 소문난「동네 내 심령 스팟」의

취재를 맡게 되어 버린

신문부의 아카네는,

 

방과후의 교실에 혼자 남아 있던

조용한 전학생의 아메무라양에게 말을 건다.

 

그날부터 노을빛으로 물든 계단과

언덕마을을 둘러보는

둘만의 특별한 시간이 시작됐다.

 

그립고 애틋한 세상의 괴담 만화!

 

 

 

《노을 여행》

 

이 작품은 괴담명소를

둘러보는 두 여고생의 이야기로

21년 3월 1일 1권이 발행된 만화입니다

 

 

괴담전래가 많은 동네 

심령 현상의 취재 기사를

담당하게 되어 버린 신문부의 아카네

 

겁이 많은 그녀는

벌써부터 혼자 취재할 생각에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며 교실로 도망을 가죠

 

마침 아직 남아있던 

조용한 전학생 아메무라양에게

마을에 심령현상이 있는곳의 취재를

권유하게 됩니다

 

흔쾌히 허락해주는 그녀♡

역시 얼굴만 이쁜줄 알았는데

맘까지 이쁘군요

 

돌아가는 하교길

둘이서 향한 첫번째 장소는

 

 

유령과 엇갈리는 곳

묘하터널(묘지아래 터널)

 

어둠이 짙게 드리워진 터널앞에 도착한 둘은

천천히 발걸음을 옮기기 시작하죠

 

한걸음 한걸음

천천히 천천히

그때 어딘가에서 들려오는 

발자국 소리?

 

헉!!!!

 

진정 귀신이 존재하던 곳인 걸까요?

두려움이 점차 옭아매는데

 

 

저 멀리 빛이 보이기 시작하는 출구까지

얼마남지 않았습니다만

계속 가까워져가는 

발자국 소리가

그녀들을 붙잡아두는듯 

무서움이 감도는 이때!!!

 

뒤돌아보는 그녀..

 

 

 

내가...

니 친구로 보이니?!?!?!

.

.

 

꺄아아아아아악!!!

.

.

.

이 아니라

 

그렇게 아무일없이 출구를 나가게 됩니다^^

 

간만에 꼼이를 때리고 싶으시다구요?

냐하하하~~

 

 

 

꼼이가 본 이 작품은

 

괴담장소를 취재한다는 명목하에

무서운 소문과 그 괴담이 태어난

배경을 밝혀내는 모습에

두사람이 함께 걸어가며 둘만의 특별한 시간을

 

아름다운 작화와 배경으로 보여주는 만화입니다

 

특히

붉게 물들어가는 저녁놀

그안에 느껴지는 감성은

 

내가 본 노을은 언제가 마지막이였을까

라는 의문과 동시에

작은 추억을 떠오르게끔 해주더군요

 

퇴근길에 노을을 볼수있는 시절이

그렇게 행복했을줄이야!!

지금은...  그저 

아침이든 저녁이든 어두울뿐..

 

췟...

 

아!!  이런맘이 드시면 안됩니다

ㅎㅎㅎ

 

여러분들이 생각나는 노을은

언제였을까요?

 

차분히

한번 떠올려 보시는 것도

좋을것 같은데욤^^♡

 

그런 저녁노을이 향수처럼 생각나게 해준 이 작품

 

《노을 여행》

 

여러분의 마음에 들길바라며

오늘도 행복한 하루입니다♡

 

 

 

 

이거보면서 요래조래 찾다보니 

《석양과 노을의 차이》를 좀더 명확하게

알게되었습니다 ㅎㅎㅎ

 

석양(夕陽)

저녁때의 햇빛, 저녁때의 저무는 해로

태양의 상태변화를 뜻하는 한자

 

노을

해가 뜨거나 질 무렵에, 수

평선이나 지평선 가까이의 하늘이

햇빛을 받아 벌겋게 보이는 현상으로

일몰때의 상태변화로 순 우리말

 

 

 

 

이미지 출처

 

ゆうやけトリップ - ともひ - 映像化作品などのバラエティ豊かなマンガが読める芳文社公式

夏の放課後。ご町内心霊スポットの取材を任されてしまった新聞部の茜は、教室に一人残っていた物静かな転校生の雨村さんに声をかける…。 夕焼け色に染まった坂の町を巡る、ふたりきり

comic-fuz.com

 

 

ともひ(@tomohitrip) 님 | 트위터

@tomohitrip 님 언뮤트하기 @tomohitrip 님 뮤트하기 팔로우 @tomohitrip 님 팔로우하기 팔로잉 @tomohitrip 님 팔로우 중 언팔로우 @tomohitrip 님 언팔로우하기 차단됨 @tomohitrip 님이 차단됨 차단 해제 @tomohitrip

mobile.twitter.com

 

 

 

♡구독♡과 ☆좋아요☆ 는

꼼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항상 작은 웃음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